빽다방 서울역점 이용후기

빽다방 서울역점 이용후기


2018.08.17


KTX를 타러 지하철을 타고 서울역에 도착했다. 날도 덥고 목이 말라 음료수라도 한잔 마시려던 참에 14번 출구 근처에 빽다방이 있어서 방문했다. 참고로 빽다방은 처음 이용해본다.




백종원이 운영하는 더본코리아의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빽다방이다. 원래 브랜드가 더 많았던거 같은데... 저렇게 보니까 웬만한 곳은 한 번씩은 가봤던 곳.





푸른색과 노란색 조합이 산뜻해서 좋다. 멀리서 봐도 빽다방인지 한 눈에 볼 수 있어서 좋음. 서울역 안에도 커피숍이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역 내부는 사람들이 정말 많기 때문에, 적당히 떨어져 있는 곳을 이용하면 좋다.



내부는 정말 작다. 딱 네 테이블만 나오는 공간. 여행객들이 많기 때문에 테이크아웃 손님을 타겟으로 잡은 듯하다.





메뉴가 정말 많다. 직원도 한분이던데, 혼자서 이 많은 메뉴를 다 만들 수가 있나 걱정될 정도. 물론 프랜차이즈니까 재료는 본사에서 전부 공급받겠지만 말이다. 여기서 파는 빵이 괜찮다고 하던데 그건 나중에 시도해 봐야지.


가장 저렴한 메뉴가 <앗!메리카노>로 1,500원이다. 이 날씨에 HOT으로 먹을 사람은 거의 없으니까 ICE 기준으로 2,000원이 가장 저렴한 가격이라 할 수 있다.


원래 먹고 싶던 메뉴는 <피스타치오 빽스치노> 였는데, SOFT 기준으로 가격이 5,000원이다. 그래도 스타벅스보다는 저렴하지만 이날은 적당히 가기로 결정.



<완전초코>를 주문했다. ICE 기준 3,500원이다.




컵은 제일 크다. 물론 반은 얼음이겠지만, 일반 얼음이 아니라 잘게 갈린 얼음이 들어있다. 마셔보면 그냥 초코우유에 물을 탄 느낌이랄까. 그냥 초코라떼랑 별 차이가 없다.



음료를 다 먹고나서 얼음도 열심히 다 씹어서 해치워버렸다. 덕분에 서울에서 오송까지 입은 심심하지 않은 듯.



평점 : ★★☆

맛은 무난한데, 양이 많고 얼음이 잘게 들어있어서 좋았다.


다음지도에는 등록이 안되어 있다.

네이버 지도에는 표시되던데...



빽다방 홈페이지 http://paikdabang.com/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